NEWS
SHARE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Ctrl+V 로 붙여넣기가 가능합니다.

송중기, 그의 생동감 넘치는 얼굴을 마주하다!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 조종사로 변신!

  • 송중기, “캐릭터가 가진 밝은 모습과 그 이면을 생동감 있게 표현하고 싶었다!”
  • 조성희 감독, “송중기는 스스로 캐릭터의 빈틈을 메꾸고 창조하는 배우!”
  •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 조종사 ‘태호’ 캐릭터 스틸 공개!

영화 <군함도>, <늑대소년>,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태양의 후예],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 [성균관 스캔들] 등 매 작품마다 캐릭터와 시대, 장르의 한계를 뛰어넘는 다채로운 도전으로 인상적인 필모그래피를 쌓아가며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한 송중기. 3년만에 스크린 복귀작으로 <승리호>를 선택한 송중기가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조종사 ‘태호’로 분했다.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 송중기가 연기한 ‘태호’는 전직 UTS 기동대 에이스 출신으로, 작전 중 돌이킬 수 없는 사고를 겪고 모든 것을 빼앗긴 후, ‘승리호’의 조종사가 된 인물. 한순간에 바닥으로 떨어진 그는 돈을 모아 꼭 해야할 일이 있는 듯, 돈이 되는 일이라면 무엇이든 달려든다. 신발도 없이 구멍 난 양말을 신은 채 여유만만한 웃음을 지으며 ‘승리호’를 조종하는 ‘태호’. 우연히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했을 때도, 뛰어난 잔머리로 어떻게 하면 돈을 벌 수 있을지에 대한 나름 치밀한 계획을 세운다. 

송중기는 처음 시나리오를 봤을 때 “‘멋 부리지 않고, 날 것의 느낌을 주고 싶다’라는 생각이 컸던 것 같다. ‘태호’ 캐릭터가 가진 밝은 모습과 그 이면을 생동감 있게 표현하고 싶었다”고 캐릭터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금껏 다양한 캐릭터를 만나온 송중기는 <승리호>를 통해 냉정해 보이지만 따뜻하고, 허술해 보이지만 천재적인 실력을 갖춘 ‘태호’의 복합적인 매력을 깊이 있게 그려내며 그가 아닌 ‘태호’는 상상할 수 없을 만큼 반가운 모습으로 관객을 사로잡는다. 

<늑대소년>에 이어 송중기와 다시 만난 조성희 감독은 “송중기는 스스로 캐릭터의 빈틈을 메꾸고 창조하는 배우다. 그는 ‘태호’가 가진 모든 것들을 완벽히 표현해냈다”며 송중기와의 작업에 대해 높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또한 “<늑대소년>때와 변함없이 여전히 성실하고 밝고 유쾌하며 사람들에게 힘을 주는, 주변을 늘 웃게 만드는 배우다. 그와 함께 일하는 건 큰 행복이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늑대소년>과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을 통해 자신만의 상상력으로 만들어낸 새로운 세계를 선보인 조성희 감독의 우주 SF <승리호>.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 등 연기파 배우들이 그 어디서도 본 적 없는 다이내믹한 우주에서 빚어낼 신선한 앙상블과 우주 공간의 스펙터클을 통해, 새롭고 재미있는 영화를 기대하게 하는 <승리호>는 9월 23일 개봉해 극장가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올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