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SHARE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Ctrl+V 로 붙여넣기가 가능합니다.

‘빅마우스’ 양경원이 전한 종영 소감 “또 다른 모습으로 찾아뵙겠다”

  • 광기+지능+탐욕의 온상, 양경원의 새 얼굴 ‘빅마우스’ 통해 또다시 입증
  • 특권층의 여유로움과 뱀 같은 교활함 혼재됐던 폭발적 연기력
#사진 제공 : MBC ‘빅마우스’

‘빅마우스’ 양경원이 새 얼굴을 또다시 입증했다.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크리에이터 장영철·정경순, 극본 김하람, 연출 오충환, 제작 에이스토리·스튜디오드래곤·에이맨프로젝트)가 대장정의 마침표를 찍었다. 마지막까지 신드롬급 인기의 저력을 드러낸 가운데, ‘자타공인’ 연기력과 내공으로 공지훈 그 자체가 되어 명품 열연을 완성한 양경원의 진가가 호평을 이끌었다.

공지훈은 언론재벌 우정일보의 사장으로, 양경원은 권력과 물질적인 욕망이 낳은 광기의 결정체를 오롯이 표현해냈다. 치밀하고 악독한 특권층 빌런이 가진 것을 빼앗기지 않기 위해 ‘적의 적’ 박창호(이종석 분)와 공조를 형성하는, 입체적인 면모를 지닌 공지훈 캐릭터는 ‘빅마우스’의 휘몰아치는 전개 속 강력한 존재감을 발휘했다. 그리고 이러한 기회주의자 공지훈을 실감 나게 담아낸 양경원의 소름 끼치는 연기력이 안방극장을 압도했다. 대사 하나, 장면 하나에도 넘치는 기량의 에너지를 발산, 공지훈을 완벽하게 구축해내는 폭발적인 열연으로 보는 이들을 몰입케 했다. 냉혈한의 뱀 같은 눈빛은 공기마저 얼려버릴 듯한 독보적인 분위기를 형성했고, 새로운 빌런의 탄생을 알리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양경원은 이와 같은 호평에 대해 “공지훈은 악역이라기보다는 악동에 가까운 것 같다. 정색하고 내뱉는 호언장담도 잘 지키지 못하는 허당의 모습이 많다. 그래서 시청자분들께서도 미워하기보다는 가엾게 여겨 주시는 게 아닐까 생각된다”라며 생각을 밝혔다. 이어 인상 깊었던 시청자 반응에 대해서는 “얼마 전 거리에서 빅마우스 팬이라며 반갑게 인사해주시는 분을 만났다. 좋은 에너지를 건네주셔서 이 자리를 빌려 감사드린다”라고 말해 미소를 유발했다.

공지훈을 빚어내기 위해서는 어떤 노력을 들였을까. 양경원은 “돈과 권력으로 유약한 부분들을 잘 커버해가며 살아가는 겁쟁이”라고 공지훈을 설명하며, ”권력과 재력을 두루 갖춘 로얄패밀리 공지훈의 뇌를 거치지 않고 마음에서 나온 필터링 되지 않은 언행은 무엇일까 고민했다”라는 소회를 전했다.

공지훈의 명장면으로는 강성근(전국환 분) 회장과의 대면을 꼽았다. “공지훈이 약자 앞에서 드러나는 태도보다, 강자 앞에서 드러나는 모습들이 인상 깊었다”라며, “강약약강의 인물이라, 강성근 회장을 대하는 태도가 아주 다르다. 기회주의자이기도 하고 가끔 연민으로 상대를 대하기도 하는 그런 일관성 없는 장면들이 개인적으로 재밌었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빅마우스’ 애청자들을 향해 “마지막까지 ‘빅마우스’와 함께해 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 늘 건강하시고 저는 또 다른 작품, 또 다른 모습으로 찾아뵙겠다”라는 끝인사를 전하며 드라마의 마침표를 찍었다.

‘빅마우스’를 통해 묵직한 아우라와 존재감을 여과 없이 발휘, 더없이 농도 짙은 열연을 선보인 양경원. 전작의 모습들이 떠오르지 않을 만큼 새로운 얼굴을 보여준 그가 또 앞으로 어떻게 필모그래피를 장식해 나갈지 향후 행보에 대한 기대를 더욱더 높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