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SHARE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Ctrl+V 로 붙여넣기가 가능합니다.

‘빅마우스’ 극과 함께 절정으로 치닫는 이종석의 반박 불가 연기력

  • 서스펜스부터 로맨스까지, 한 회안에 담아낸 이종석의 연기 세공
  • 더욱 들끓을 파이널 매치, 이종석이 그려낼 최종장 ‘기대감↑’

‘빅마우스’ 이종석의 세밀한 연기 세공이 시청자들을 흡인했다.

드디어 마지막 회만을 앞둔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크리에이터 장영철·정경순, 극본 김하람, 연출 오충환, 제작 에이스토리·스튜디오드래곤·에이맨프로젝트)가 역습과 반격을 거듭하며 절정으로 치닫고 있다. 그 가운데 서스펜스부터 로맨스까지 모두 담아낸 이종석의 치밀하고 탁월한 연기가 극의 몰입감을 배가했다.

어제(16일) 방송된 ‘빅마우스’ 15회에서는 박창호(이종석 분)가 공지훈(양경원 분)을 손아귀에 쥐고 흔들었다. 박창호는 공지훈의 앞을 가로막고 강성근(전국환 분)의 사인은 심장마비가 아니며 “유서 발표되면 내가 먼저 날 찾아오게 될 거야”라며 여유로운 미소와 함께 먼저 신의를 깬 것에 의미심장한 일침을 놓았다. 잠시 후 강성근의 유언장이 공개됐고, 위기를 감지한 공지훈은 결국 태세를 전환해 박창호를 찾았다. 박창호는 공지훈의 도움 요청을 단칼에 거절했다. 박창호의 냉정한 외면에 다급해진 공지훈은 시장 선거를 돕겠다고 나섰고, 두 사람 간의 모종의 딜이 성사됐다. 공지훈을 완벽한 자신의 편으로 끌어들인 박창호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심박수를 급상승시켰다.

그런가 하면 박창호가 빅마우스라는 것을 고미호(임윤아 분)가 알고 있었다는 사실이 적잖은 놀라움을 안겼다. 말하지 못한 비밀에 대한 미안함이 마음속 깊이 자리했던 박창호. 최도하가 죗값을 받을 때까지 빅마우스를 맡게 됐다며 덤덤하게 말했다. 착하고 정의로운 빅마우스가 되라는 고미호의 당부에 박창호는 애틋하게 미소 지었다. 정의를 향한 그의 오롯한 신념은 시청자들의 마음에도 따뜻함을 더했다. 박창호는 매 순간이 위기의 연속이었던 현실은 잠시 잊고 고미호와 행복했던 추억을 되새겼다. 든든하게 자신의 곁을 지켜준 아내를 바라보는 눈빛에는 그의 복잡다단한 감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한편, 박창호는 젊은 유권자들의 지지를 받으며 시장 후보 지지율 3위에 올라섰다. 공지훈을 통해 최도하가 특혜를 줬던 NR포럼 기업들의 자료와 죽은 강성근의 아들에 대한 새로운 정보까지 손에 넣으며 최도하를 견제하기 위한 전략을 세워나갔다. 그러나 방송 말미 박창호에게 또 다른 위기가 불어닥쳤다. 먼저 수를 쓴 최도하의 역습을 맞고 만 것. 최도하의 계략으로 박창호가 뇌물수수 비리를 뒤집어썼고, 시장 후보로서의 자질을 문제로 삼는 여론이 거세게 들끓게 되며 또다시 판이 뒤엎어졌다. 그러나 불리한 흐름에도 불구하고 전면으로 승부하겠다는 박창호의 의지는 변함없었다. 시장 후보자 토론장에 앉은 박창호의 결연한 눈빛이 강렬한 엔딩을 완성, 서스펜스를 절정으로 끌어올리며 박창호가 그려낼 최종장에 대한 호기심을 고조시켰다.

이처럼 이종석은 절정에 치달은 전개 속 설득력 있는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압도적인 흡인력으로 보여준 쫄깃한 서스펜스부터 고미호와의 애틋한 로맨스를 그려낸 섬세한 연기까지 서사에 깊이를 더하며 몰입을 배가했다. 오랜 기다림의 이유를 증명하듯 이종석이 매회 보여주는 호연은 ‘빅마우스’를 이끄는 구심점으로 자리했다. 강렬하게 휘몰아쳐 온 ‘빅마우스’는 이제 파이널 매치만을 남겨두고 있다. 적폐의 악순환을 끊어내고 모든 진실을 밝혀 그 죄를 심판할 수 있을지, 박창호의 반격을 그려낼 이종석의 눈부신 활약을 더욱 기대케 한다.

한편, 이종석이 출연하는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는 오늘(17일) 밤 9시 50분 최종회(16회)가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