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SHARE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Ctrl+V 로 붙여넣기가 가능합니다.

“매 등장이 명장면!”, ‘빅마우스’ 중추 책임진 이종석의 독보적인 연기 구력!

  • 이종석, 강단과 대담함 가감 없이 드러냈다! 극에 쫀쫀한 탄력 입힌 열연
  • 한계를 예측하기 힘든 이종석의 연기력+화면 장악력
#사진 출처 : MBC ‘빅마우스’ 방송 캡처

‘빅마우스’ 이종석이 매 장면을 명장면으로 만들어내는 치밀한 열연으로 극의 몰입감을 배가했다.

이종석이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크리에이터 장영철·정경순, 극본 김하람, 연출 오충환, 제작 에이스토리·스튜디오드래곤·에이맨프로젝트)에서 독보적인 연기 구력으로 몰입감을 높이며 자신의 진가를 다시금 증명해냈다. 이종석이 뜨거운 열연으로 그려낸, 스스로를 내던지는 대담한 배팅은 시청자들이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지난 14회에서는 박창호(이종석 분)가 권력의 핵이자 악의 배후 강성근(전국환 분) 회장과 마주해 모종의 거래를 제안하며 놀라움을 안겼다. 앞서 박창호는 구천시장 선거 출마와 함께 최도하(김주헌 분)와 구천시의 부정을 낱낱이 밝히겠다고 선언한 바. 목표를 이루기 위해 공지훈(양경원 분)과의 은밀한 공조까지 시작하며 최도하를 무너뜨리기 위한 통쾌한 전개를 이루어 나갔다. 강성근과 접선한 박창호는 빅마우스 조직을 새롭게 맡은 자가 죽은 노박(양형욱 분)의 원수를 갚고자 자신의 가족을 인질로 협박하고 있다는 거짓말로 운을 떼며 강성근에게 의연히 도움을 청했다. 이어 구천시장 자리에 오를 수 있도록 요구하는 박창호의 한 마디가 최도하를 뒤흔들었다.

그런가 하면 박창호가 박윤갑(정재성 분)의 손에 의해 죽임을 당하는 믿을 수 없는 광경이 벌어졌다. 박윤갑을 포섭해 박창호를 제거하려는 최도하에 의해 박창호에게 위태로운 그림자가 드리워졌다. 온몸이 단단히 결박된 채 의자에 묶여 있는 박창호의 모습은 위기감을 고조시켰다. 화면을 통해 최도하가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박창호는 박윤갑의 배신을 직감하고 분개했고, 그의 눈빛은 분노와 경멸로 타올랐다. 결국 “그만 끝내지”라는 최도하의 말에 결국 박윤갑이 쏜 총알이 박창호의 심장을 관통했다. 박창호는 힘없이 고개를 쓰러뜨렸고, 누구도 예측하지 못한 전개에 시청자들은 충격에 휩싸였다.

하지만 이는 모두 최도하를 더 깊은 수렁으로 내몰고 강성근의 신임을 얻기 위한 박창호의 트릭이었다. 마침내 강성근이 최도하의 진짜 정체가 ‘조성현’이었음을 알게 됐고, 그의 옆에서 최도하와 박윤갑의 대화를 TV를 통해 보고 있는 박창호의 완벽한 포커페이스가 몰입감을 더하며 소름을 절로 돋게 했다. 박창호가 그려낸 엔딩 장면 역시 압권이었다. 결국 숨겨두었던 발톱을 꺼낸 최도하가 약물을 주입해 강성근을 살해했고, 죽은 줄로만 알았던 박창호가 강성근의 빈소에 모습을 드러내자 최도하의 얼굴에는 당혹감이 서렸다. “조금만 기다려. 네 추악한 본 모습, 사악한 영혼까지 싹 다 털어버릴테니까”라며 최도하를 향해 박창호가 당돌한 웃음을 흘리는 모습이 엔딩을 강렬하게 물들였다. 최도하의 가면을 벗겨내겠다는 박창호의 서늘한 선전포고는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리며 마지막까지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뜨거운 전쟁이 이어질 것을 예고했다.

이처럼 이종석은 박창호의 강단과 대담함을 가감 없이 직조하며 극에 쫀쫀한 탄력을 입혔다. 숨 막히는 긴장감을 자아내는 반전까지, 14회를 폭발적인 열연으로 채운 연기 구력이 화면을 압도하며 시청자들을 흡인했다. ‘빅마우스’의 서스펜스를 폭발시키며 작품의 든든한 무게를 잡는 이종석의 연기력이 이제는 그 한계를 가늠키 힘들게 만들고 있다. 이에 역습과 반격을 거듭해온 박창호가 최도하와의 승부를 어떻게 마무리할지, 이종석이 선보일 강렬한 파이널 라운드에 더욱 기대가 커진다.

한편, 이종석이 출연하는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