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SHARE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Ctrl+V 로 붙여넣기가 가능합니다.

드라마스테이지 2021 <덕구 이즈 백> 양경원, 묵직한 열연으로 믿보배다운 저력 입증

  • 주인공 ‘천덕구’역으로 웃음부터 먹먹함까지 꽉 찬 캐릭터 선보여
  • 웃픈 비주얼과 극한의 감정까지 몰입도 높은 연기력 호평
  • 북한 말 이어 충청도 사투리도 완벽 소화 연기력 치트키

배우 양경원이 묵직한 열연으로 믿고 보는 배우다운 저력을 입증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드라마 스테이지 2021 ‘덕구 이즈 백’(극본 김해녹/연출 허석원)에서 주인공 ‘천덕구’ 역으로 출연한 양경원이 탄탄한 연기력으로 웃음부터 먹먹함까지 꽉 찬 캐릭터를 선보인 것.

‘덕구 이즈 백’은 실종된 지 5년 만에 살아 돌아온 덕구와 보험금 때문에 덕구가 죽은 사람인 척 살기 원하는 가족들이 벌이는 우당탕탕 현실가족 와해극이다.

천덕구는 5년 전 방파제에서 새벽 낚시를 하다 파도에 휩쓸려 실종, 염전 노예로 살다 기억을 되찾고 집으로 돌아온다. 가족들은 거지꼴로 돌아온 덕구를 보고 놀라면서도 살아 돌아왔다는 사실에 반가워한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덕구의 생명 보험금 10억으로 새 인생을 시작하려고 한 가족들은 각각의 사정으로 덕구의 귀환을 반기지 못한다.

아버지 천복남(우현 분)은 보험금을 반납해야 한다는 생각에, 누나 천춘희(김가영 분)와 매형 정치국(정민성 분)은 자신이 물려받으려던 가게를 빼앗길까, 아내 허순정(장희령 분)은 덕구의 친구 김동형(허지원 분)과 사귀고 있어서 돌아온 덕구가 불편하다. 덕구는 이런 상황도 모르고 집으로 돌아온 기쁨에 가게를 어슬렁거린다. 이에 가족들은 덕구가 살아있다는 걸 걸리는 순간 모든 게 끝이라는 생각에 덕구를 가둬버린다. 살아있는 자신을 죽은 셈 치려는 가족들에게 덕구는 차츰 분노한다.

이미 한마음 한뜻이 된 가족들은 자꾸 도망치려는 덕구를 정신병원에 보낼 계획을 짠다. 어머니 지화자(조련 분) 말고는 자신의 편이 하나도 없다는 걸 알게 된 덕구는 자신의 생일날 탈출을 감행한다. 그렇게 가족들에게 쫓기던 덕구는 5년 전 실종됐던 방파제까지 도망치지만 결국 가족들이 자신의 죽음을 원한다는 걸 느끼고 또다시 파도에 휩쓸리며 서글프게 끝을 맞이한다.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사랑의 불시착’, ‘빈센조’까지 출연한 작품마다 인상적인 캐릭터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만들어온 양경원의 이번 도전은 주연배우로서의 가능성을 엿볼 수 있게 해 그 의미가 크다.

떡진 산발머리와 더러운 몰골의 웃픈 모습부터 가족들에게 버림받고 슬픔과 분노가 뒤섞인 극한의 감정까지 몰입도 높은 연기력으로 극을 이끌며, 비주얼부터 시시각각 변화하는 감정연기까지 강렬한 천덕구 캐릭터를 완성 시킨 연기력에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사랑의 불시착’에서 선보인 북한 말에 이어 충청도 사투리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연기력 치트키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하기도.

한편, 양경원은 매주 토,일 밤 9시 방송되는 tvN 드라마 <빈센조>에서 금가프라자 내 아저씨 전당포 사장 ‘이철욱’ 역으로 존재감을 발산하고 있으며, 현재 공연 중이 연극 <나와 할아버지>까지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