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SHARE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Ctrl+V 로 붙여넣기가 가능합니다.

대단원의 막 내린 ‘빅마우스’, 기대→확신으로 바꾼 이종석의 가치

  • 이종석, 호연으로 주인공 박창호의 굴곡진 삶의 그래프 완성
#사진 제공 : MBC ‘빅마우스’ 방송 캡처

이종석에 대한 기대가 확신으로 거듭나며 ‘빅마우스’의 막이 내렸다.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크리에이터 장영철·정경순, 극본 김하람, 연출 오충환, 제작 에이스토리·스튜디오드래곤·에이맨프로젝트)가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종석은 주인공 박창호의 굴곡진 삶의 그래프를 완벽하게 그려내는 호연으로 고도의 몰입감을 더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타이틀 롤로서 극의 중심을 단단하게 지탱한 이종석은 엔딩까지 완벽한 연기로 마무리, 깊은 여운을 남겼다.

지난 16회(최종화)에서는 정의의 힘을 세우기 위한 박창호(이종석 분)의 본격 선거전이 그려졌다. 박창호의 “구천시는 시민들 것입니다”라는 말에는 단단한 신념이 깃들어 있었다. 숨조차 쉴 수 없는 전면전이 연속해서 펼쳐졌고, 시한폭탄 같은 긴장감 속 박창호를 향한 최도하(김주헌 분)의 반격 역시 만만치 않았다. 최도하가 증인을 매수해 박창호를 압박, 흠집 만들기에 나선 것. 박창호는 최도하의 거침없는 집중 공격으로 벼랑 끝에 몰리는 듯했다.

그러던 중 박창호는 믿을 수 없는 사실과 마주했다. 고미호(임윤아 분)가 패널 자격으로 생각지도 못하게 토론장에 등장했고, 박창호의 아내가 아닌 NK화학 방사능 누출 피해자로 자리에 선 것. 급성 림프종 말기 시한부 판정을 받았다는 고미호의 발언은 박창호를 충격에 휩싸이게 만들었다. TV토론회가 종료되고 예전의 변호사 사무실에서 고미호와 마주한 박창호의 모습은 너무도 애절했다. “내가 뭐라도 해볼게 미호야”라며 무너지는 박창호의 눈물이 보는 이들의 가슴을 아려 오게 했다.

박창호는 현주희(옥자연 분)를 증인으로 확보하기까지 성공하며 최도하의 악행을 밝히는 데 박차를 가했다. 그러나 최도하가 또 다시 손을 썼고, 결국 구천시장에 당선됨에 이어 증거불충분으로 무죄 선고를 받으며 분노를 안겼다. 비보는 이에 그치지 않았고 결국 고미호와의 이별마저 찾아왔다. 마지막을 직감한 듯 사랑을 전한 두 사람, 결국 고미호는 눈을 감았고 고미호의 손을 꼭 잡은 박창호의 눈물은 멈출 줄 몰랐다. 고미호에 대한 미안함이 온 마음을 지배하지만 그가 가진 크나큰 사명으로 인해, 크게 울부짖지 못하는 듯한 그의 심리적 묘사에 안방극장은 더욱 먹먹해졌다.

방송 말미 마침내 박창호는 최도하를 처참하게 무너뜨렸다. NK화학의 방사능으로 목숨을 잃은 이들처럼 최도하가 피를 쏟아내게 만들며 죽어가게 한 것. 최도하의 비참한 최후를 지켜보는 박창호의 자비 없는 복수가 시청자들의 숨을 멎게 했다. 이어 박창호는 서재용(박훈 분)의 비밀논문을 손에 넣었다. 논문에는 NK화학과 구천시 암 환자들과의 상관관계를 입증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고, 박창호는 최도하의 악행을 수면 위로 떠올리게 하는 데 성공했다.

이종석은 ‘빅마우스’를 통해 대중의 기대를 절대적인 확신으로 보여주며 믿고 보는 배우의 가치를 제대로 뽐냈다. 승률 10%의 무능한 삼류 변호사였던 박창호가 유능하고 정의로운 변호사로 거듭나기까지, 이종석은 독보적인 연기력으로 박창호를 완성시킨 것. 가족을 지키기 위해 스스로 빅마우스의 길을 선택하고 치열한 사투를 벌여야 했던 박창호는 이종석의 한계 없는 열연을 만나 더없이 빛났다. 악의 축과의 치열한 두뇌 싸움과 감정 연기, 격렬한 액션 연기까지 이종석의 거침없는 활약은 통쾌함 그 자체였다.

이처럼 3년 만의 브라운관 복귀작으로 택한 ‘빅마우스’로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보여준 이종석. 매 작품 새로운 얼굴을 대중 앞에 가져다 놓는 그의 앞으로의 행보에 기대가 쏠린다.